나무의자 옆 널브러진 전선.. 러시아가 쓴 고문실 내부 보니 > 공지사항

We`re life 피케이코리아쇼핑몰 방문을 환영합니다

  • 이전
  • 다음
 
 

공지사항
목록

나무의자 옆 널브러진 전선.. 러시아가 쓴 고문실 내부 보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꾸러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22-09-27 18:31 조회50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http://v.daum.net/v/20220926211910954


러시아군이 전쟁 중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문실 내부 모습이 공개했다. 주둔지였던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인근에서 발견된 곳으로 전기의자 등 각종 고문 장치가 남아있는 모습이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26일(현지시각) 트위터에 “하르키우 근처에 있던 또 다른 러시아 고문실이다. 우크라이나인을 고문하기 위한 전기의자의 모습도 보인다”며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지하 창고처럼 보이는 공간에 작은 나무 의자가 놓였고 그 주변에 알 수 없는 기계와 전선이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다.


앞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18일 하르키우 지역에서 10곳이 넘는 고문실을 발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르키우는 우크라이나 제2도시라 불리는 대도시로 개전 초기부터 러시아군의 점령지였으나 최근 우크라이나군이 탈환에 성공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하르키우 등 해방된 여러 도시와 마을에서 이미 10곳 이상의 고문실이 발견됐다. 러시아군은 고문 장치를 버리고 도망쳤다”며 “코자차 로판 기차역에서도 고문실과 전기 고문 도구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곳에서는 러시아군이 현지 민간인들을 대상으로 전기고문을 하고 심지어 살인까지 저질렀다는 정황이 나오기도 했다. 한 주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군이 본부로 사용한 경찰서 건물에서 46일간 억류돼 있었고 전기고문을 당했다”며 “그곳에는 발전기가 있었고 그들은 내게 전류가 흐르는 전선 두 개를 들고 있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게 질문을 던진 뒤 ‘거짓말을 한다’며 발전기를 돌려 전압이 오르게 했다”며 “러시아군은 사람들에게 고문을 가할 때 그 비명을 모두가 듣도록 했다. 일부 구금자에게는 매일 이런 짓을 했고 여성도 예외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itp_pkkorea/www/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