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정말 국민연금 못타나"…전문가 대거 이탈에 수익률 또 마이너스 > 공지사항

We`re life 피케이코리아쇼핑몰 방문을 환영합니다

  • 이전
  • 다음
 
 

공지사항
목록

"우린 정말 국민연금 못타나"…전문가 대거 이탈에 수익률 또 마이너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대흠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22-10-17 10:34 조회70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운용역, 올해 벌써 20명 줄퇴사…작년比 54%↑
국민연금 작년 수익률, 주요 선진국 연기금 중 최하
임의(계속)가입자 전년比 2만6322명↓


국회예산정책처가 최근 발간한 '2021 회계연도 총수입 결산 분석'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운용수익률은 2021년 1년간 10.86%, 5년간 7.54%, 20년간 6.46%를 기록했다. 전년대비 1년간 수익률과 5년간 수익률은 각각 1.28%포인트, 1.23%포인트 상승했지만, 20년간 수익률은 0.05%포인트 하락했다.

이와 관련 국회예산정책처는 "국민연금의 2021년 운용수익률은 주요 선진국의 연기금과 비교했을 때 가장 낮은 수익률"이라면서 "미국, 캐나다, 일본, 노르웨이, 네덜란드의 연기금 운용수익률은 2021년 1년간 13.28%, 13.66%, 12.62%, 14.51%, 11.19%로 우리나라의 국민연금 기금운용수익률보다 0.33%포인트~3.65%포인트 높았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연금기금 수익률은 3년(2019∼2021년) 평균 10.57%, 설립 이후(1988∼2021년)는 6.76%다.

국민연금이 올 상반기엔만 76조원이 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적자를 냈다. 올들어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장부상 수치가 줄어든 것이지만, 연금고갈 우려 속에서 걱정이 더 커진 상황이다.

최근 국회 백종헌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올해 상반기 수익률은 -8%로 76조 66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각국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 등이 악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주식과 채권 가격이 동반 하락하면서 주식은 65조 1700억원, 채권은 20조 5800억원 적자가 났다. 대신 대체 자산에서 9조 900억원 수익이 발생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기금운용본부에서 올해에만 20명이 줄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외·대체투자 부서에서 인력이 다수 이탈해 안정적인 운용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강선우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 운용을 맡고 있는 기금운용본부의 퇴사자 수는 올해 8월 말 기준 20명이었다. 이는 전년동기 퇴사자 수(13명)에 비해 54% 급증한 수치다.

보통 운용역 퇴사자가 연말에 몰리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26명)보다 더 많은 운용역이 기금운용본부를 떠날 것이라는 게 강 의원실의 관측이다. 더욱이 올해 회사를 떠난 20명 중 5명은 팀장·과장급이다. 전문인력 이탈이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출처, 전문
http://naver.me/GPFMatM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home/hosting_users/itp_pkkorea/www/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